정부, 공무원들 휴가 눈치보지 말고 팍팍 사용해라! 정치



공무원의 연가(휴가) 사용 일수가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행정안정부는 '2010∼2012 한국방문의 해'에 맞춰 관광·레저산업 육성 등 경제 활성화와 정부생산성 향상을 위해 '월례휴가제 활성화 지침'을 각 부처에 통보했다고 10일 밝혔다.

현재 공무원 1인당 평균 20일 정도의 연가를 부여받지만, 실제 6일 정도만 사용하고 있다.

이를 위해 앞으로는 원칙적으로 모든 직원들이 분기마다 월별 연가사용 계획서를 제출하도록 의무화하고, 이를 부서장이 특정 일자에 편중되지 않게 조정·결재해야 한다.

다만, 부득이한 사정으로 인해 계획한 연가를 사용할 수 없거나 일정을 변경하고자 할 경우 추후에 취소·변경도 가능하고 월1회 이상도 가능하다.

또 필요한 경우 한번에 5일 범위 내에서 몰아서 휴가를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도록 하는 등 탄력적으로 운영된다.

한편, '월례휴가제'가 활성화되는 경우 공무원 1인당 평균 16일(월례휴가 11일 + 여름휴가 5일) 정도의 연가를 사용하게 되어, 미사용연가일수 보상에 따르는 약 4000억원 정도의 예산절감 효과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올해부터 상사 또는 주변의 눈치 보는 일 없이 자유롭게 연가를 사용하는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번 제도를 시행하게 되었다"고 밝히면서 "이를 통해 현재 6일에 불과한 1인당 연가사용일수가 10일 이상으로 대폭 확대되어 '관광 등 내수기반 확충을 통한 경기활성화'와 '개인의 건강증진 및 자기개발'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가정과 직장의 균형 있는 조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여 보다 활기차고 생산적인 공직문화를 조성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늑대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