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리스' 김혜진 "알고 보면 김태희보다 언니예요" 깜짝 고백 연예



'아이리스'에서 김태희의 조력자인 양정인 역으로 출연해 스타덤에 오른 탤런트 김혜진이 "드라마 속에서는 김태희와 친구지만, 실제로는 언니다"라고 밝혔다.

26일 방송되는 KBS '박수홍 최원정의 여유만만' 녹화에서 김혜진은 "김태희가 낯을 가려 쉽게 친해지지 못했지만, 워낙 털털한 성격이라 금방 친해질 수 있었다"고 아이리스 촬영 당시 이야기를 꺼냈다.

김혜진은 100여 편의 CF에 출연하게 된 비법으로 "콘티에 짜여진 그대로의 각도와 표정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며 노하우도 공개했다.

또한 이날 김혜진은 프로급의 탱고, 검도 실력을 선보이고 직접 만든 장신구와 입체 액자를 주변 사람들에게 선물하는 등 뛰어난 성적으로 미대를 졸업한 수재다운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박수홍 최원정의 여유만만' 오는 26일 오전 9시50분에 방송된다.

/ 늑대


덧글

댓글 입력 영역